다행히 시간이 흐를수록 빠르게 가라앉았고 p2p사이트 순위에도 문제가 없었네요. 두 단계의 레벨 상승과 스킬 획득을 통해서 전투력도 소폭 상승하였지만 진짜 중요한 건 스킬의 획득이 였다.

근접 무기로 P2P의 존재에게 피해를 입힐 때마다 기운을 충전하며 기운이 가득 찼을 경우 힘을 개방할수가 있으며 다음 공격에 큰 피해를 입히게 된답니다. 패시브 효과인 피해량의 증가는 소소한 체감을 할 정도로 불화하고 그냥 지나치치 말라는 의도로 들어간 탓이다.

간단하게어리하면 일격필살의 계통의 스킬은 조건에 좀 따라 좀 다르긴 하지만 위력은 확실한 편으로 일단은 여기까지 마음 같아서는 밤을 새서라도 얻을수있는 순위를 싹 실행하고 싶었지만 돌아올수밖에 없었다. 접속한 곳은 기관에서 마련해둔 사이트로 게임으로 치면 각종 퀘스트, 업적, 정보들을 모아 현실에 맞게 의뢰 형태로 변경해 둔 것이었다.

티어는 캐릭터의 전투 능력에 대한 등급으로 원래는 게임에서는 없던 개념이며 이 세계에서는 아무래도 p2p사이트 순위의 정보를 확인할 길이 없으니 그 대신으로 도입된 것 같았다. 평가하며 시험을 통해서 부여하는 방식으로 현재 티어는 최하등급인 아이언이기 때문에 신청을 할수가 없던 것이었다. 완전히 중심부 들어산 것도 아닌데 엄청난 높이의 마천루들이 빽빽하게 들어서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설적으로 이 풍경이야 말로 p2p사이트 순위가 탄생시킨 결과물이기도 하였다. 영역이 크게 줄어든 만큼 사람들의 터전은 하늘로 향할수 밖에 없었으며 나온 목적은 쉽게 말하면 쇼핑이였다. NPC도 마찬가지로 게임내에 존재하는 주요한 캐릭으로 성장하게 될 예정이며 최고의 강화 실력을 가진 천재 기술자로 말이다. 물론 스토리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것은 아니지만 미래의 장인과 좋은 관계를 형성해 두는것은 분명히 좋은 선택지일 것이다.

근본적으로는 게임과 시스템이 달라진게 문제로 지금의 세계에서는 강화식의 난이도 뿐 아니라 기술자들의 역량에 따라서 강화확률이 크게 좌우되는 것으로 바뀌었고 정확히는 강화기술자의 역량 쪽이 중요해 졌다. 게임에선 100%였던 강화확률조차 10% 정도록 스케일링이 되었다.
대부분의 경우에는 발생하지 않지만 특정의 조건을 맞췄을 경우에 0% 아래로 떨어질 때에 오히려 100%조차도 한참 상회하는 성공 확률로 바뀌어 버리는것으로 조합식 확률이 축소된 지금도 100%를 유지할수 있는 정도이며 떄문에 시대했던 p2p사이트 순위을 이용한 강화는 결코 실패 를 할수가 없었다.
2019/08/15 10:56 2019/08/15 10:56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applemono.co.kr/rss/response/30

댓글+트랙백 ATOM :: http://applemono.co.kr/atom/response/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