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이 30이라니 더욱이 그 키는 3m는 되어 보였고 p2p사이트 순위는 두마리 몬스터들로 몽둥이로 가지고 논다는 표현이 맞을정도로 무차별적 공격이 가해지고 있었으며 반면 저정도 수준차이면 물러설만도 한데 물러서기는 커녕 돌몽둥이로 맞아도 되려 달려들어 매달렸다. 물론 순위의 힘이 너무나 강대하여 수풀을 지나 현장에 다달하고서도 멈추지 않고 계속 달려갔고 그 반동으로 바닥을 구르노 일어나 칼을 고쳐 잡았다.


공격이 통하였는지 p2p사이트 순위는 휘청하였고 덕분에 몬스터들은 반격을 당하지 않았으며 되려 다시 달려들었다. 정말로 강력한 공격이었고 더욱이 만땅이었던 내 hp가 몬스터의 공격으로 2/5가 날라갔으며 hp가 580인데 한방에 이렇게 많이 깍기다니 이거 밸런스 붕괴가 아닌지 다행인것은 1대1이었다면 무조건 눕겠지만 순위들이 계속 견제를 해준덕에 10초간의 마비동안 공격을 받지는 않았고 마비가 풀리자 마자 바로 뒤로 물러섰다.


그래도 덕분에 레벨업해서 lv19가 되었으니 lv30이란것이 어마어마한거 같았고 완전히 쓰러진것을 확인한뒤에 p2p사이트 순위들은 체력이 다된건지 아니면 승리로 인하여 긴장이 풀려서 인지 그자리에서 둘다 쓰러졌다. 처음에는 내가 다가가는것을 경계를 띄며 으르렁 거렸지만 이네 힘이 부치는지 가지고 있던 치료연고 3개중 2개를 꺼내어 한마리당 하통씩 사용하였으며 회복이 늦어서 그렇지 살아만 있다면 회복하는데는 이상이 없었다.


케릭정보를 살펴보며 lv20이 되면서 얻은 보너스스텟 5를 모두 힘으로 찍었고 몬스터와 싸울때 느꼇던 부족한 공격력이 생각이 나서였다. 힘 스텟 상승으로 인한 효과인지 온몸에 힘이 솟는 느낌이들었고 심지어 주먹을 쥐었다 펴는것 조차도 더욱 쉽게 되는것 같았다. 최근 산맥에 몬스터들이 많아지면서 영역을 잃은 몬스터들이 마을 인근까지 내려오기 시작했다며 종종 근무자로 부터 관측을 받았지만 마을에 직접적인 피해가 없었기에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었지만 이번에도 p2p사이트 순위꼐서는 우리가 놓히고 있던 부분을 솔선수범 하시므로써 우리를 깨닫게 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렇게 강도 높은 훈련에 대원들은 불만을 토했으며 사실 이전과 다르게 p2p사이트 순위에 대한 자부심과 최근에 순위를 도입한 이후에 높아진 체력을 실감할수는 있었지만 더욱 강도 높아진 훈련이 지나친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기 때문이였다. 그리고 몇일뒤에 영주성에서 산맥으로 파견된 몬스터토벌대가 전멸 했다느 이야기와 함꼐 전투가 시작이 되었으나 우리는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우왕좌왕 하였으나 전혀 당황하지 않고 일사불란하게 지시를 내려주었다.

그동안의 강한 교육훈련으로 인한 체력향상이 자신감을 심어주었고 p2p사이트 순위깨서 지휘하는 소리를 들어면 마치 나의 칼과 몸에 힘이 실리는 듯한 기분 도 들었다. 이후에 웨이브는 언제올지 걱정이 되었지만 p2p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 표정이 었고 대단해 보였다. 어떻게 하면 저런 강인한 사람이 될수 있을까 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날 밤 자정이 가까이 되어서 모두 기상시켜 연병장에 집결을 시켰고 곧 전투가 시작이 될것이라는 것이였다.
그런데 언제 준비를 하셨는지 우리에게 투구와 버클러를 모든 경비대 대원수만큼 지급해 주었고 새로운 장비를 착용하고 든든한 마음으로 몬스터들과 싸우기 위해 마을 밖으로 나가보니 나무로 만든 바리케이트도 준비가 설치가 되어있었고 우리가 훈련에 방해되지 않게 혼자서 다 준비하신것이다. 사실 p2p사이트 순위의 지시로 인해 체력이 이전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상승한덕에 이길수가 있었다고 보였다.
2019/10/05 10:45 2019/10/05 10:45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applemono.co.kr/rss/response/31

댓글+트랙백 ATOM :: http://applemono.co.kr/atom/response/31

트랙백 주소 :: http://applemono.co.kr/trackback/31

트랙백 RSS :: http://applemono.co.kr/rss/trackback/31

트랙백 ATOM :: http://applemono.co.kr/atom/trackback/31